사회 > 사건/사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어째 이런일이..여수서 아내가 잠자던 남편 성기 절단 긴급체포
기사입력  2017/08/27 [08:55] 최종편집    이학철기자


전남 여수경찰서는 27일 잠자고 있던 남편의 성기를 절단한 혐의로 부인 A씨(54)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12께 여수의 자택에서 자고 있던 남편 B씨(58) 성기를 흉기로 절단해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직후 A씨는 경찰에 신고하고 절단한 성기는 버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해를 입은 남편 B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면서 "부인 A씨가 범행을 모두 자백했다"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