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공연/전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변신은 무죄..여수 박성태 작가 사진 전시회
18일부터 고흥 남포미술관서
기사입력  2017/10/10 [11:43] 최종편집    고용배기자
  
▲ 박성태 작가의 사진작품. '비린내'
가을이 오는 길목에서 사진부터 조각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에서 활동하는 3인의 작가가 펼치는 이색 전시회가 열려 눈길을 끈다.

전남 제1호 등록미술관으로 알려진 고흥 남포미술관(관장 곽형수)이 올해 4번째 기획 전시로 마련한 ‘Rhapsody’가 오는 18일부터 내달 12일까지 열린다.

사진과 설치, 조각 등이 어우러진 그룹전으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사진 강신호, 박성태, 설치미술 찰리 등 3명의 작가가 참여한다.

이들 작가는 유년 시절 경험과 자아를 발견해 나가는 과정을 비롯해 민중들의 원초적인 삶의 본질을 색과 냄새, 버려진 것을 통해 각기 자신만의 색깔로 표현하고 있다.

올해 초 ‘끌림의 섬, 금오도’를 발표해 주목을 받은 강신호(57)작가는 바다와 꽃, 달 등의 자연적 소재를 통해 절대적인 푸른 빛을 찾아가는 여정을 서정적으로 담아냈다.

작품 곳곳에 베인 푸른 빛은 작가의 표현처럼 슬픔처럼 박히고, 고통처럼 허우적거리는 침묵의 언어로 점철된 자화상이다.

슬픔과 아름다움이 동시에 느껴지는 그의 사진은 일반적인 풍경 사진과 거리를 두고 있다는 점에서 다큐멘터리적이다.

이와 함께 지난 2014년 ’우리안의 한센인-100년만의 외출’을 통해 사진계에 주목을 받은 박성태(51) 작가는 바다를 끼고 사는 사람들의 삶의 냄새인 ‘비린내’를 통해 민중들의 원초적인 삶을 감각적으로 표현한 사진을 선보인다.

지난 2014년부터 최근까지 여수지역 어시장과 공판장을 중심으로 촬영한 비린내는 바다 사람들의 삶의 강한 의지와 노동의 가치가 무엇인지를 생생하게 보여주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