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완석 여수시의장, 리더십부재.."자기가 쏜 화살 부메랑 돼 맞다"
기사입력  2018/11/27 [17:00] 최종편집    고용배기자
 
   서완석 여수시의회의장    
관록 의원으로서 지난 5.6대 여수시의회 박정채 의장의 회의진행방식의 독선에 문제가 있다며 박 의장을 향해 비난의 화살을 쏘았던 그가 지금 그 화살을 맡고 있다.

서완석 여수시의회의장은 시의원 7선이라는 관록으로 의정활동을 한 그가 7대의장이 되었지만 회기마다 의회 안은 독선에 따른 고성과 막말로 부끄러운 자화상이 되고 있다.

갑과 을 두 개의 지역구로 나뉜 여수시의회는 더불어민주당 텃밭으로 한때는 지역구 국회의원 앞에 줄서기로 시의원들 간에 두 파로 나뉘어 갈등과 반목을 보였다.

현재 시의회 26명 의원 중 더민주 소속 시의원이 19명, 게다가 지금은 지역 국회의원이 당이 달라 시의회에 간섭이 없는데도 서 의장은 관록의 리더십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실 예로 같은 당 소속 시의원 일부가 의장의 한 걸음 걸음마다 반발하며 등을 돌려 반 의장 정서를 보이는 것 또한 리더십 부재를 보여준다.

7대 의회 시작부터 예결위원장 선출 잡음을 시작으로 동료의원 10분 발언을 회의규칙이라는 원칙을 주장하며 제지하고 원성을 들었다.

특히 이번 189회 회기에선 본회의 각 상임위에서 본회의에 부의키로 한 3건의 조례 공유재산관리계획 등을 본인이 본회의 안건상정을 누락시키며 갈등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이에 의원들이 안건상정 누락을 서 의장에게 따져 물었을 때 그의 스킬은 보이지 않았고 분란을 자초했다.

의사일정 안건 본회의 상정은 의장 권한이라며 원활한 회의진행을 위해 이달 30일 본회의에서 심도 있는 논의를 하기위해 3건의 상정을 미뤘다고 주장했다.

중요한 것은 같은 당 소속 박성미 기획행정위원장도 "본회의 상정이 미뤄지는 안건은 미리 상임위에 통보해 달라"고 의장에게 불통의 서운함을 표했다.

이어 후배 의원들 원성과 '의장은 의원을 대표하는 자리일 뿐이지 동료의원들이 의장의 부하가 아니라는 사실을 명심해주길 바란다'는 쓴 소리를 들어야했다.

민선시대 연임시장이 없는 민선 7기 여수시는 어느 때 보다 정치적 리더십이 요구되고 있다 집행부와 의회의 소통이 필요한 시기다 7선 관록 시의장의 정치적 리더십이 간절하다.

이달 30일 본회의에는 여수시 미래발전위원회 등 설치 및 운영조례안 진남테니스장 기능보강사업을 위한 공유재산관리계획의결안 여수시 여수스포츠클럽 육성 및 지원에 관한조례안 등 3건이 상정된다.

이날 서 의장이 얼마나 심도 있는 토론을 만들어 안건상정을 미룰 수 밖에 없었는가를 30만 여수시민에게 보여줘야 할 것이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