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00년 전 그날의 함성..들불처럼 활활 타오른 여수"
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 9일 오전 이순신광장 700여명 운집
기사입력  2019/03/09 [15:20] 최종편집    이학철기자


전남 여수시가 9일 이순신광장과 종포해양공원 일원에서 독립유공자 유족과 시민 등 700여 명이 모여 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를 펼쳤다.

'그날의 함성, 들불처럼 타오르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애국선열의 위업을 기리고 독립정신을 계승 발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오전 10시 유족대표의 독립선언서 낭독을 시작으로 여수시장 기념사, 횃불전달, 만세삼창, 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가 이어졌다. 

권 시장은 기념사를 통해 "여수는 한말 호남의병의 최후 격전지로, 이름 없는 무수한 애국지사가 서로를 의지하며 독립 쟁취의 열의를 다졌던 곳이었다"면서 "3‧1정신을 가슴 깊이 새겨 지역 사회의 갈등과 반목을 극복하고, 상생과 통합의 미래로 나아가자"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이순신공원에서 해양공원까지 약 1km를 행진하며 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에 동참했다. 행진 중간에는 ‘탄압’, ‘대항’, ‘해방’을 표현한 이벤트도 선보여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재현행사에 여수정보과학고 학생 100여 명이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이 자리에서 정보과학고 학생 대표 2명은 100년 후 미래 시민이 행복한 여수, 시민 중심시대를 맞을 수 있도록 결의를 다지는 ‘이제 우리는’이라는 선언문을 낭독했다.

앞서 여수시는 지난 3월 1일 3‧1절 기념행사와 윤형숙 열사 묘소 참배 행사를 개최했고, SNS를 통해 여수지역 독립유공자와 항일 독립 유적지 소개, 나라사랑 태극기 그리기 이벤트도 진행했다. 

또 지난달 22부터 나라사랑 태극기 달기 운동을 벌이고 있으며, 오는 4월 11일에는 독립유공자 후손 가정 문패 보급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