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시, 1회용 비닐 사용 집중 점검..위반시 과태료 최대 300만원 부과
30일까지 대규모 점포, 165㎡ 이상 슈퍼마켓, 제과점 등 방문 조사
기사입력  2019/04/09 [12:34] 최종편집    이학철기자


여수시가 오는 10일부터 30일까지 1회용 비닐 사용을 집중 점검한다고 9일 밝혔다.

대상은 관내 대규모 점포와 165㎡ 이상 슈퍼마켓, 제과점 등이며, 위반행위 적발 시 최대 300만 원까지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대규모 점포와 슈퍼마켓(165㎡ 이상) 내 입점한 모든 업체의 경우 동일한 규제대상이 되어 1회용봉투와 쇼핑백 사용이 금지된다. 

생선과 정육, 채소 등 음식료품의 겉면에 수분이 있는 제품이나 아이스크림 등 상온에서 녹을 우려가 있는 제품을 담기 위한 속 비닐은 사용이 가능하다. 

또 겉면에 수분이 없더라도 벌크로 판매하는 과일, 젤리, 흙 묻은 채소 등 포장되지 않은 제품도 속 비닐 사용이 가능하다.

앞서 여수시는 지난 1월 1일부터 관련법 개정으로 비닐봉투 무상제공이 금지됨에 따라 3월말까지 현장계도를 진행했다. 

여수시 관계자는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이 가능한 품목과 그렇지 않은 품목에 대해 소비자들이 크게 혼란을 느끼고 있다"며 "속비닐 사용 등에 대해 세부적인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주민 홍보에 나설 방침이다"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