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 종포해양공원서 9일 '내일러 환영 페스티벌'
만 27세 이하 청년 300여 명 열차 타고 여수 방문…오후 6시부터 환영 행사..버스커‧댄스팀 공연, 치맥‧기념품 제공, 지역 관광시설 이용권 등 경품 제공
기사입력  2019/08/07 [13:27] 최종편집    이학철기자
▲사진은 9일 오후 6시 종포해양공원에서 열리는 ‘2019 버스커와 함께하는 내일러 IN 페스티벌’ 포스터

여수시는 코레일 전남본부와 함께 종포해양공원에서 '2019 버스커와 함께하는 내일러 IN 페스티벌'을 연다고 7일 밝혔다.

내일로 페스티벌은 오는 9일 만27세 이하 열차 여행자로 구성된 내일러 300여 명이 해양관광 휴양도시 여수를 찾는 환영 행사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6시부터 시작하는 이번 행사는 환영식, 버스킹 공연, 치맥 파티, 댄스 공연, 경품추첨 등으로 꾸며진다. 

여수시와 코레일은 여수를 방문한 내일러 전원에게 무료 숙박증을 지원한다. 

또 공연 중간에 치킨과 맥주를 제공하고, 여수관광지도가 새겨진 손수건을 기념품으로 증정한다. 

추첨과 레크리에이션을 통해 호텔 숙박권, 케이블카 탑승권, 여수예술랜드 입장권 등 푸짐 경품도 지급한다. 

여수밤바다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드러머 이민진, 통기타 가수 이국형, 가수 김가형, 해피니스 댄스팀의 공연은 한여름 밤의 낭만을 선사할 예정이다.

여수시 관계자는 "미래 관광객인 ‘내일러’에게 지역의 다양한 관광자원을 홍보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면서 "철도 관광객 유치를 위해 마케팅 활동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내일러’는 만 27세 이하 청년들이 일정기간 무제한으로 열차를 이용할 수 있는 ‘내일로’ 티켓을 구매한 여행자를 일컫는 말이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